우리가 사랑하는 음식 김치의 역사와 효능

대한민국 사람이거나 한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김치라는 말을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그 어떤 음식을 먹어도 한국 식당에서는 어딜 가나 함께 나오는 김치. 그리고 그 어떤 한국 요리에도 잘 어울리는 한식만의 특별한 음식 김치. 이 김치에 대한 짧은 리뷰를 적어봅니다.

김치는 배추·무 등을 굵은 소금에 절여 씻은 다음 고춧가루, 파, 마늘, 생강 등의 양념과 젓갈을 넣어 버무려 저장한 한국의 저장 발효식품입니다. 원래는 한식의 개념에서만 사계절에 걸쳐 즐겨 먹는 음식이었으나, 근래에는 기타 외국 여러 나라에서도 건강식으로 대중화되고 있는 음식입니다. 김치의 종류는 많지만 일반적으로 알려진 매운 김치의 경우의 대표적인 조미료는 고춧가루와 젓갈 등이며, 한국에서는 지방마다 특유의 김치와 젓갈 등의 종류도 다 다릅니다. 각 지방을 방문 했을 때 그 곳의 김치를 맛보는 것이 특유의 즐거움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김치라는 음시게 대해서는 중국의 문헌에서 3000년 전에 나온 것이 있으며, 이 때는 오이를 이용한 채소절임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조선 시대의 글에 딤채국을 집안 사람이 다 먹어라. 하는 말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이 요리를 딤채라고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김치의 어원은 딤채가 팀채로 변하고 다시 딤채가 되었다가 비로소 김치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한식에서는 배추김치가 가장 많이 알려져 있지만 1900년대 전까지만 해도 김치의 주재료는 무였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총각김치 혹은 깍두기가 그 종류입니다. 하지만 후세에 20세기에 들어 중국에서 배추가 수입된 후로 배추김치가 널리 보급되습니다. 예전에 많이 즈겨 드시던 무로 담근 김치는 현 시대의 김치와 달리 소금의 농도가 20%에 이른다. 육식을 주로 할 때에는 필수량의 소금과 무기질을 섭취하는 것에 문제가 없지만 채식을 하는 경우에는 별도의 소금의 섭취가 필요한데 한국인들은 이 무 김치를 통해 염분을 섭취하였습니다.

한식에서는 김치 하면 붉은색과 매운 맛을 생각하지만, 17세기 이전에는 고추가 없었기 때문에 고추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고추를 들여오면서 사용하였는데, 이때 중요한 변화가 고추를 양념으로 쓰면 사용되는 소금의 양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고추를 사용한 것이 김치의 보관에도 도움이 되었는데, 고추는 부패를 더디게 하여 고추를 많이 넣으면 옅은 소금물에 절여도 김치 맛이 오래 가기 때문입니다. 또한 나중에 알려진 사실이지만 고추의 자극적인 맛은 소금만큼 식욕을 자극하고 탄수화물의 소화를 촉진시킵니다.

김치는 한식의 특징인 반찬 문화를 대표하는 음식으로써 요리와의 궁합 측면에서도 물론이지만 건강 측면에서도 전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김치에는 신종플루 및 조류독감 등의 유행병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더 나아가 심장병 예방을 비롯한 항암 효과와 노화 억제, 소화 촉진과 면역성 강화, 항균기능, 돌연변이 예방, 변비 예방 및 체중조절 효과, 바이러스 감염억제 효과, 콜레스테롤 억제, 동맥경화 예방 효과와 함께 항생제 성분까지 있는 것으로 밝혀지는 등 수많은 장점이 있는 것으로 과학적으로 입증되면서, 학게에서는 김치를 요구르트, 낫또와 함께 세계 5대 건강 식품에 넣기도 한 자랑스러운 한국 음식입니다. 이러한 김치에 대해 그 기원을 알고 지역별 특성을 잘 공부하여 김치 전문가가 되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다른 이야기

국민간식인 라면! 라면은 인스턴트 요리이지만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씩은 먹어보았고 가장 좋아하는 종류가 따로 있을 정도의 음식입니다. 이 라면의 기원과 전세계적 특징에 대한 간단한 리뷰입니다.
우리는 어릴 때만 해도 이탈리아 국수라고 알려져 있는 스파게티 밖에는 모르고 살았습니다. 하지만 사실 본고장인 이탈리아에서는 파스타라는 이름으로 정말 다양하게 즐기고 있는 요리입니다. 이 인기 음식에 대한 간단 리뷰를 제공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