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찌개의 모든것

우리 한식에는 찌개 문화가 발달되어 있습니다. 걸쭉한 국물의 맛이 베어든 건더기를 밥과 함께 후후 불어서 먹는 느낌은 그야말로 한식에서만 맛볼 수 있는 묘미라고 할 수 있을 텐데요, 많은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즐겨 먹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와 함께 3대 찌개로 부대찌개를 꼽을 수 있을 것입니다. 부대찌개의 특징은 주로 한식의 재료가 아닌 소세지와 햄이 들어간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한식 요리 중 하나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부대찌개 – 이 음식에 대한 리뷰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부대찌개는 우리 역사에 큰 족적을 남겼던 6·25전쟁의 비극을 그대로 담고 있는 요리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햄과 소시지, 미국식 콩 통조림 등의 서양재료를 넣어 김치, 고추장과 함께 얼큰한 우리식의 찌개로 끓여낸 부대찌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퓨전요리 중 하나라고도 부를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부대찌개의 유래를 보면 그 역사가 참 흥미롭습니다. 부대찌개는 그 이름 자체로도 평범하지가 않습니다. 주로 음식에는 재료가 이름으로 붙기 마련인데, 부대찌개의 경우에는 음식 이름에 붙기엔 좀 어울리지 않는 듯한 군 부대가 떡하니 붙어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예전에 전시에 군대에서 즐겨먹던 음식이어서 그런 이름이 붙은 것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부대찌개는 군대에서 즐겨먹던 음식이 아니라 미군 부대 주변에 살던 사람들이 만들어 먹던 음식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휩쓸고 지나간 전쟁 후 생활이 어려워 반찬이나 국, 찌개에 넣을 수 있는 고기를 구하기 힘들자 미군부대가 주둔했던 의정부 등에서 미군들이 먹다 남은 소시지, 햄 등을 넣어 우리가 좋아하는 매콤한 김치와 고추장 국물을 내어 만들어 먹었던 찌개인 것입니다. 미군 부대에서 먹다 남거나 몰래 빼낸 이러한 통조림 고기를 당시에는 부대고기라고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또한, 당시에는 미국 대통령인 린든 존슨의 성을 따서 존슨탕 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따라서 예로부터 미군 부대가 주둔해 왔던 용산에서는 아직도 부대찌개를 존슨탕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또한 미 육군 부대가 자리잡고 있는 의정부와 미 공군 부대가 있어왔던 송탄에도 부대찌개가 유명합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존슨탕은 국물에 치즈를 얹어 고소한 맛을 더해 줍니다. 그리고 특히 사용하는 소세지의 종류가 크고 특별해서 맛을 결정짓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의정부 부대찌개는 위에서 말한 통조림 햄 혹은 핫도그용 소세지 이외에 돼지고기 다짐육과 콩조림을 넣은 것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매콤한 국물이 다 끓고 나면 꼭 두부를 넣습니다. 하지만 의정부 부대찌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꼭 돼지고기 다짐육이 들어가야 국물 맛이 난다는 것입니다. 송탄 부대찌개는 위 두 가지 종류의 부대찌개와는 달리 재료가 소박한 편이라 따라서 만들기가 쉬운 음식입니다. 송탄 부대찌개의 또 다른 특징은 마늘이 아주 많이 들어간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의정부와 송탄 부대찌개의 경우에는 국물이 다 쫄아들어 갈 때 쯤에 라면사리 등을 넣어 함께 먹는다는 것이 요리의 묘미가 됩니다.

이상 부대찌개에 대한 간단한 리뷰를 적어 보았습니다. 위의 부대찌개 종류 중 마음에 드시는 것을 골라 오늘 한번 요리해 드셔보세요!

다른 이야기

국민간식인 라면! 라면은 인스턴트 요리이지만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씩은 먹어보았고 가장 좋아하는 종류가 따로 있을 정도의 음식입니다. 이 라면의 기원과 전세계적 특징에 대한 간단한 리뷰입니다.
우리는 어릴 때만 해도 이탈리아 국수라고 알려져 있는 스파게티 밖에는 모르고 살았습니다. 하지만 사실 본고장인 이탈리아에서는 파스타라는 이름으로 정말 다양하게 즐기고 있는 요리입니다. 이 인기 음식에 대한 간단 리뷰를 제공해 드립니다.